김춘만 > 고성문화예술인

본문 바로가기

고성문화예술인

고성문화예술인 HOME


김춘만

프로필

문학예술
문학예술(시)
010-8761-9516  
cmhhk@hanmail.net  
죽왕면 동해대로 6185
강원 고성 출생 1978년 부터 갈뫼동인으로 활동 1988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<어린생명에게도 그늘을 던져야 한다><산천어 눈빛닮은 당신><두타연 고양이> 속초문협지부장 갈뫼동인회장 역임 (현)한국문협회원 , 갈뫼동인

주요활동

1978년 갈뫼동인으로 작품 활동 1979년 방통문학상 시부당선 <청대밭> 1988년 월간문학신인상 시부 당선<장지에서> 1995년 첫 시집<어린생명에게도 그늘을 던져야 한다> 2004년 제2시집<산천어 눈빛닮은 당신> 2015년 제3시집<두타연 고양이>

대표작품

산천어 눈빛 닮은 당신

검구나 작지만 소멸하지 않는 확실한 점 하나 그윽하고 깊구나. 붉구나 그 점 언저리 노을처럼 붉구나 갈 수 없는 곳을 그리워하면 가슴이 활활 타오르고 그 불기운이 눈속으로 몰려간다. -하략-

葬地에서

천천히 막이 내리고 있었다. 함경도 학성 학남 사람들의 공동 묘지가 강원도 속초 장사동으로 떠내려 왔다. 그 언제련가 한 번 닫힌 땅문은 까닭 없이 열리지 않은 빗장 지른 세월 어쩌다 생면부지의 이곳에 밀려와 퍼렇게 얼어 버린 손등 위에 속절없이 펑펑 눈물 같은 눈은 내리는데 왜 이리 안개만 가득한가.-하략-

흔들리는 집

벌레의 집 짓기는 몸 길이만큼 길어지고 몸통만큼만 굵어진다 날개를 키워올 걸 생각치 않는 이 단순한 집 앞에서 새끼들은 당황하지않고 자신들의 체액으로 자기 집을 질 것이다. -하략-
최종 수정요청일 22-05-12 16:02
    비밀번호 확인
   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
  • 등록정보 수정
  • 돌아가기